2010.11.22 00:53

2010. 11. 21 수민이, 떼가 늘다??

지난 주, 수민이가 많이 아팠다. 주초에는 괜찮았는데, 수요일에 살짝 열이나더니, 목요일에는 아파서, 병원에 가서 링거를 맞는 사태가 벌어졌다. 감기의 일종이라는데, 목에 수포가 생겨서 아파서 아무 것도 먹지 못했던 것이다.
어쩐지, 그 좋아하는 분유랑 요거트를 손에 들고 울기만 하더니만, 이것 때문이었다. 허걱...목에 수포라니...
여튼, 금요일에 열심히 약 먹고 해서 금요일 밤에는 울면서 분유를 먹을 정도는 되었다. 그리고, 토요일 아침에는 기적적으로 빵을 먹을 수 있는 정도가 되었다. 감격~! 그리고, 토요일 오후가 되자 원래의 컨디션을 돌아왔다.
목이 얼마나 아팠을까? 말도 못하고...

그런데, 한 번 아프고 나더니, 주말에 약간은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소위 "떼"가 늘어난 것이다. 계속 업어달라고 하고, 발을 동동 구르면서 먹고 싶다, 밖에 나가자고 한다. 그래서, 일요일 저녁에는 살짝 화가 날 정도로 우유 달라, 나가자 요구 사항이 늘어났고, 밤에 겨우 재웠다.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sec | F/2.4 | 0.00 EV | 4.2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0:11:21 17:38:05

나가자고 '떼' 써서 중무장을 하고 나들이 나가서 한 컷



그래도, 생각해 보면, 이해가 간다. 의사 소통이 되지 않는 상황에서 고통 때문에 아무 것도 먹지도 못하면 얼마나 공포스러울까? 입장 바꿔서 생각해 봐도, 내가 아프리카에서 말도 통하지 않는데, 아프다면... 뭐 그렇게 가정하지 않아도 내가 혼자 일본에 있을 때 가끔 밤에 누워서, 내가 잘 못해서 급히 아프기라도 하면 어떻게 되는걸까 생각하면서 등골이 오싹해 진 적이 있는데, 사실 수민이는 그것 보다 더 무서웠을 것이다. 그래도, 다행히 주말에 엄마 아빠가 있어 떼를 쓰면서 마음의 안정을 찾아가고 있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버릇이 나빠진다고 떼 쓸 때 못 본척하라고 하는데, 그래도, 좀 더 이해를 해야겠다.
이수민~ 화이팅~~ 엄마 아빠가 있다~~~
Trackback 0 Comment 2
2010.11.13 23:01

2010. 11. 13 이수민 500일 기념~~

500일도 챙기냐는 주위의 핀찬속에 맞이한 수민이 500일 간단 파티. 동해에서 온 특별 게스트 까지..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2.5 | 0.00 EV | 5.1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0:11:13 22:26:17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4.5 | 0.00 EV | 13.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0:11:13 22:26:24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6.8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0:11:13 22:26:41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2 | 0.00 EV | 6.8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0:11:13 22:26:49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3.2 | 0.00 EV | 6.8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0:11:13 22:27:05


Trackback 0 Comment 0
2010.11.05 23:25

2010. 11. 5 회사의 가을도 깊어간다.

며칠전 부터 사진 한 번 찍어야지 했는데, 맘 먹고 잠시 나와서 회사 주위 풍경을 찍었다. 뜬금 없이 넓은 주차장에 나무들이 있어서 회사 치고는 좋은 환경인 것 같다.
나도 이 근처로 이사하기로 해서인지 몰라도, 회사의 가을 풍경이 꽤 근사한 것 같다.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0sec | F/2.4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0:11:05 09:33:41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9.0 | 0.00 EV | 6.8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0:11:05 14:54:21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2.8 | 0.00 EV | 5.8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0:11:05 14:54:43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9.0 | 0.00 EV | 6.8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0:11:05 14:56:23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9.0 | 0.00 EV | 8.0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0:11:05 14:56:50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3.5 | 0.00 EV | 9.5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0:11:05 14:57:20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3.5 | 0.00 EV | 9.5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0:11:05 14:57:50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0sec | F/3.5 | 0.00 EV | 9.5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0:11:05 14:57:57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3.5 | 0.00 EV | 9.5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0:11:05 14:58:07


Trackback 0 Comment 0
2010.10.31 23:20

2010. 10. 31 이수민 보온 운송 작전

지하 주차장을 따라 외갓집에 가는 짧은 나들이임에도 불구하고, 이수민의 감기를 막기위한 노력은 최대한 계속 된다..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4 | 0.00 EV | 4.2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0:10:31 19:12:02

이렇게 출발..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2.4 | 0.00 EV | 4.2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0:10:31 19:13:08

자자...작업중..주차장은 추우니깐...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2.4 | 0.00 EV | 4.2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0:10:31 19:13:47

결국 이렇게..ㅋㅋㅋ


Trackback 0 Comment 0
2010.10.30 23:41

요즘 수민이가 커 간다는 느낌이 들 때

1. 같이 놀자고 적극적인 의사표현을 한다.
전에는 그런 적이 없었는데, 요즘은 같이 놀자고, 손을 잡아 끌거나 옷깃을 잡아 끌고 자기가 놀고 싶은 곳으로 데리고 간다. 이전에는 그런 생각이 들지 않았거나,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서 그냥 혼자 놀거나 울거나 그랬는데, 요즘은 같이 놀자고 데리고 간다.

2. 도움을 거부할 때가 있다.
이전에는 내가 손을 내밀면 항상 내 손가락을 작은 손으로 꼭 쥐고 걸었었다. 예외 없이. 그런데, 요즘은 좀 다르다. 가끔은 내 손을 뿌리치고 혼자서 뛰어 나가는 일이 허다하다. 가끔 서운할 때도 있지만, 다 커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뿌듯하다.

3. 우리에게 동조한다.
우리가 어떤 사물에 의사 표현(예를 들어서 우리가 수민이가 머리를 들이 받은 기둥 같은걸 때린다거나 하는)을 하면, 같이 그 기둥을 때리는 등 우리의 뜻에 동조한다. 우리는 한 편. 흐흐흐

4. 시끄러워 졌다.
뭐라고 말을 하는데, 당연히 뜻은 알 수 없지만, 뭐라고 뭐라고 계속 한다. 가끔씩 엄청나게 시끄럽다. 뭔가 의사 표현을 하는 것이다. 일단은 함께 뜻이 잘 전달 되는 것 같지 않은 대화를 하고 있지만, 조만간 뭔가 말로써 대화가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 본다.

5. 자기가 누군지 안다.
이 전에 시계, TV 등을 물어보면 손가락으로 가리키긴 했지만, "수민이 어딨어?" 그러면 두리번 두리번 했었는데, 요즘은 "수민이 어딨어?" 그러면, 잽싸게 자기를 가리킨다. 자기가 누군지 인지하고 있다는 거. 매우 중요한 변화라고 생각.

수민이는 점점 커가고 있고, 아직 나는 제대로 아빠 역할을 하고 있는지. 걱정 걱정.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