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11. 22. 00:53

2010. 11. 21 수민이, 떼가 늘다??

지난 주, 수민이가 많이 아팠다. 주초에는 괜찮았는데, 수요일에 살짝 열이나더니, 목요일에는 아파서, 병원에 가서 링거를 맞는 사태가 벌어졌다. 감기의 일종이라는데, 목에 수포가 생겨서 아파서 아무 것도 먹지 못했던 것이다.
어쩐지, 그 좋아하는 분유랑 요거트를 손에 들고 울기만 하더니만, 이것 때문이었다. 허걱...목에 수포라니...
여튼, 금요일에 열심히 약 먹고 해서 금요일 밤에는 울면서 분유를 먹을 정도는 되었다. 그리고, 토요일 아침에는 기적적으로 빵을 먹을 수 있는 정도가 되었다. 감격~! 그리고, 토요일 오후가 되자 원래의 컨디션을 돌아왔다.
목이 얼마나 아팠을까? 말도 못하고...

그런데, 한 번 아프고 나더니, 주말에 약간은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소위 "떼"가 늘어난 것이다. 계속 업어달라고 하고, 발을 동동 구르면서 먹고 싶다, 밖에 나가자고 한다. 그래서, 일요일 저녁에는 살짝 화가 날 정도로 우유 달라, 나가자 요구 사항이 늘어났고, 밤에 겨우 재웠다.
SONY | DSC-WX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sec | F/2.4 | 0.00 EV | 4.2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0:11:21 17:38:05

나가자고 '떼' 써서 중무장을 하고 나들이 나가서 한 컷



그래도, 생각해 보면, 이해가 간다. 의사 소통이 되지 않는 상황에서 고통 때문에 아무 것도 먹지도 못하면 얼마나 공포스러울까? 입장 바꿔서 생각해 봐도, 내가 아프리카에서 말도 통하지 않는데, 아프다면... 뭐 그렇게 가정하지 않아도 내가 혼자 일본에 있을 때 가끔 밤에 누워서, 내가 잘 못해서 급히 아프기라도 하면 어떻게 되는걸까 생각하면서 등골이 오싹해 진 적이 있는데, 사실 수민이는 그것 보다 더 무서웠을 것이다. 그래도, 다행히 주말에 엄마 아빠가 있어 떼를 쓰면서 마음의 안정을 찾아가고 있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버릇이 나빠진다고 떼 쓸 때 못 본척하라고 하는데, 그래도, 좀 더 이해를 해야겠다.
이수민~ 화이팅~~ 엄마 아빠가 있다~~~
Trackback 0 Comment 2
  1. kkong 2010.11.25 02:37 address edit & del reply

    목감기랑 코감기가 유행이었다네..많이 나아졌다니..다행이군...^^

    • Favicon of https://ingki.tistory.com Jacky 2010.11.29 14:22 신고 address edit & del

      유행이었군...이런건 유행 안 타도 되는데 말이지..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