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 팩토리 아웃렛'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1.26 [스위스 자동차 여행-8일째]2007.6.27 혜진이의 마음의 고향. 브쟝송 (1)
2007. 11. 26. 02:33

[스위스 자동차 여행-8일째]2007.6.27 혜진이의 마음의 고향. 브쟝송

[브쟝송->발리 팩토리 아웃렛(Schönenwerd)->취리히]

* 아...기억이 가물가물해지기 전에 기록을 남겨야 하는데...나의 게으름이란...-_-;;;

다시 아침이 밝았다. 집에 있으면, 주말에 12시가 되어야 겨우 일어나지만, 여행에서는 본의 아니게 아침에 벌떡 일어나게 된다. 긴장을 해서인지, 길을 떠나야 하는 나그네라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여행에서는 부지런해지고, 아침 식사는 꼭 챙기게 된다.
01
나는 식빵이 이렇게 맛있을 수 있는지는 지금까지 알지 못했다. 뭐랄까, 입에서 녹는 느낌이었는데, 그렇다고 버터가 많이 들어가서 느끼한 그런 느낌도 아니었다. 베트남에서 맛본 크로와상에 견줄 만한 느낌이었는데, 아마도, 프랑스가 빵은 세계 최강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0sec | F/10.0 | 0.00 EV | 70.0mm | Flash did not fire | 2007:06:27 10:33:50

혜진이가 매번 사진찍는 장소. 두강.

혜진이가 매번 사진찍는 곳이라는 두강의 다리 위. 혜진이에게는 브쟝송이 매우 특별한 곳이다. 나름 20대의 가장 즐거운 시기를 보낸 곳이라고 했다. 그래서, 항상 이 곳을 그리워했고, 이번 여행의 주제가 스위스였음에도 불구하고, 브쟝송을 일정에 껴 넣은 것도 다 그런 이유에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8.0 | 0.00 EV | 70.0mm | Flash did not fire | 2007:06:27 10:34:52
약간 비가 오는 날씨가 좀 아쉬웠지만, 혜진이는 그래도, 즐겁게 이 도시를 뛰어다녔다.
012
혜진이가 1년동안 어학연수 하며 지내면서, 매우 건강하게 지냈다고 하는데, 아마도 그 이야기가 맞는 듯 하다. 오전 내내 돌아다니면서도 혜진이는 전혀 지친 기색이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9.0 | 0.00 EV | 70.0mm | Flash did not fire | 2007:06:27 11:24:25

씩씩하게 다리를 건너는 혜진이.

브쟝송은 그야 말로, 과거가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도시였다. 그러나, 거기에 미래를 지향하는 한 건물이 있는데, 그게 바로 혜진이가 다녔던 학교이다.
01234
겉보기에는 정말 멋있게 생긴 건물이었는데, 규모도 꽤 커서 이게 어학연수만을 위한 학교인지 정말 의심스러울 정도였다. 혜진이가 여기서 공부한지도 7년이 넘는 시간이 지났기 때문에, 학교를 오가는 사람들 가운데 아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하지만, 가끔 혜진이가 있던 때 학생들을 가르치던 선생들 가운데, 혜진이가 기억해 내는 사람도 있었다. 물론, 그들은 혜진이를 잘 모른다. -_-;;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이 건물이 이 도시 사람들로 부터 그다지 환영받지 못한다는 것이다. 자신들의 도시에 있는 다른 건물들과 전혀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좀 황당하기는 하지만, 듣고 보면 이해가 간다. 역시 우리나라의 사고 방식과는 사뭇 다른.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0sec | F/10.0 | 0.00 EV | 70.0mm | Flash did not fire | 2007:06:27 11:57:12

학교 앞을 흐르는 두강을 배경으로 한 컷.

혜진이는 아쉬워 했지만, 이를 뒤로 하고 우리는 취리히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얼마나 아쉬워 하던지, 다음에 다시 오겠다는 약속을 몇 번을 하고서야 발길을 움직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10.0 | 0.00 EV | 40.0mm | Flash did not fire | 2007:06:27 14:08:42

스위스와 프랑스 국경 검문소.

또 다시 국경을 지나는 듯 마는 듯 하며 건넜다. 이제 가는 곳은, 발리 팩토리 아웃렛. 스위스의 명품 브랜드중 하나인 발리의 아웃렛이 대충 취리히로 가는 길목에 있었다.(정확한 길목은 아니었지만, 대략 조금만 돌면 갈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 Normal program | Pattern | 1/640sec | F/13.0 | 0.00 EV | 70.0mm | Flash did not fire | 2007:06:27 14:47:50

워~~성이다.

고속도로를 벗어나자 또 다른 성 하나가 나타났다. 들어가지는 못했지만, 여튼 감탄사를 내뱉으면서 사진 한 컷. 또 조금 더 가니 오른쪽으로 넓디 넓은 밀밭이 나타난다. 우리 나라에서는 보기 힘든 풍경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11.0 | 0.00 EV | 40.0mm | Flash did not fire | 2007:06:27 14:48:49
자동차를 좀 더 몰고가니, 드디어 발리 팩토리 아웃렛이 나온다. 사실, 나는 발리에 대해서 잘 몰랐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꽤나 유명한 브랜드이고, 특히 신발이 매우 좋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11.0 | 0.00 EV | 18.0mm | Flash did not fire | 2007:06:27 16:56:25

발리 팩토리 아웃렛.

막연히 한국보다는 훨씬 쌀것이라는 기대감과 함께 구경을 시작했다. 여기서 목표는 장모님과 어머니 선물을 사는 것이었는데, 혜진이와 몇 개의 가방을 들었다 놨다 하면서 몇 시간동안 고민을 했다. -_-;;; 까딱하면 둘이 맘 상할 정도로 힘든 고민을 거듭하다가, 가죽 가방 두 개를 집어들고는 얼른 나왔다.
이제 고속도로를 타고 취리히로 향했다. 우리 여행의 특징인, 준비 없음 때문에 호텔을 찾아서 또 살짝 해메기 시작했다. 호텔을 발견하고는 U 턴을 하려고 신호를 찾았는데, -_- 찾지 못해서, 동물적인 감각으로 빙빙 돌아 겨우 찾아갔다. -_-;;; 인간 네비게이션이라고 불러 줘~.
취리히는 그 전까지의 스위스 도시와는 다르게, 지저분한 곳이 보인다. 그리고, 호텔도 약간 더 허름한데, 꽤 비싼 편이다. 그래서, 우리는 호텔식의 유혹을 뒤로하고, 근처 싼 식당을 찾아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4.0 | 0.00 EV | 31.0mm | Flash did not fire | 2007:06:27 19:09:51
혜진, 비싸서 오늘은 어쩔 수 없다. 이걸로 저녁을 때우자고...~~

가까운 미래에 가족이 하나 더 늘면, 너의 마음의 고향 브쟝송에 다시 한 번 가보자고...그리고, 맘 놓고 발리 쇼핑도...후후
Trackback 0 Comment 1
  1. 상규 2007.11.29 16:10 address edit & del reply

    간만에 이상한 삘을 받아서 와봤는데 역시 업데이트가 되어있군. 눈으로만 감상하는 여행도 재밌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