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의 연금술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2.21 내가 강철의 연금술사를 좋아하는 이유 (1)
  2. 2006.07.24 드디어 구했다...ㅜㅜ (2)
2007. 2. 21. 12:08

내가 강철의 연금술사를 좋아하는 이유

강철의 연금술사 만화책을 15권까지 다 읽었다. 일단 한국에서 번역되어 나온 건 다 본거다. 작년에 TV 시리즈 다 보고, 극장판도 다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 Normal program | Spot | 1/10sec | F/4.5 | +0.67 EV | 70.0mm | Flash did not fire | 2007:02:21 12:01:00

내가 강철의 연금술사를 좋아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연금술이 발전한, 과학이 발전한 지금 세상과 다른 또 하나의 다른 세상이라는 설정이 나의 흥미를 끌었기 때문이다. 뭐랄까, 단순한 만화지만, 나의 상상력 부족을 철저하게 깨닫게 해 준 강철의 연금술사이다.

그런데, 만화도 이제 끝나가는거야? 재욱이한테 이거 어디까지 일본에 나왔는지 물어봐야겠다.
Trackback 0 Comment 1
  1. 즐거운도시 2007.02.26 12:48 address edit & del reply

    여기도 현재 15권...
    허나... 곧 16권이 나올때가 되었는데.

2006. 7. 24. 14:56

드디어 구했다...ㅜㅜ


"강철의 연금술사" TV 버전의 1기 오프닝곡인 Melissa~
이 음악을 듣고 있으면 주인공 형제의 마음이 전해 오는 듯...ㅜㅜ

친구와 이야기하다, 어렵게 구하게 되었다...넘 기쁨...노래가 뭔 말인지 정확하게는 모르겠으나 감동~!

한번 마음먹고 외워 볼까??


============================================================================

君(きみ)の 手(て)で 切(き)り裂(さ)いて 遠(とお)い 日(ひ)の 記憶(きおく)を
키미노 테데 키리사이테 토오이 히노 키오쿠오
너의 손으로 찢어버려 먼옛날의 기억을
悲(かな)しみの 息(いき)の 根(ね)を 止(と)めてくれよ
카나시미노 이키노 네오 토메테쿠레요
슬퍼하는 한숨소리의 뿌리를 끊어줘
さあ 愛(あい)に 焦(こ)がれた 胸(むね)を 貫(つらぬ)け
사아 아이니 코가레타 무네오 츠라누케
자아 사랑에 애타는 가슴을 꿰뚫어줘

明日(あす)が 來(く)るはずの 空(そら)を 見(み)て
아스가 쿠루하즈노 소라오 미테
내일이 올 하늘을 바라보며  
迷(まよ)うばかりの 心(こころ) 持(も)てあましてる
마요우바카리노 코코로 모테아마시테루
망설이기만 하는 마음을 주체못하고 있어
傍(かたわ)らの 鳥(とり)が はばたいた どこか 光(ひかり)を 見(み)つけられたのかな
카타와라노 토리가 하바타이타 도코카 히카리오 미츠케라레타노카나
곁에 있던 새가 날개를 파닥였지 어딘가에서 빛을 발견한 것일까

なあ お前(まえ)の 背(せ)に 俺(おれ)も 乘(の)せてくれないか
나아 오마에노 세니 오레모 노세테쿠레나이카
이봐 나도 네 등에 태워주지 않을래?
そして 一番(いちばん) 高(たか)い 所(とこ)で 置(お)き去(ざ)りにして
소시테 이치바응 타카이 토코데 오키자리니시테
그리고 가장 높은 곳에 놔두고 가서
優(やさ)しさから 遠(とお)ざけて
야사시사카라 토오자케테
상냥함에서 멀어지게 해줘

君(きみ)の 手(て)で 切(き)り裂(さ)いて 遠(とお)い 日(ひ)の 記憶(きおく)を
키미노 테데 키리사이테 토오이 히노 키오쿠오
너의 손으로 찢어버려 먼 옛날의 기억을
悲(かな)しみの 息(いき)の 根(ね)を 止(と)めてくれよ
카나시미노 이키노 네오 토메테쿠레요
슬퍼하는 한숨소리의 뿌리를 끊어줘
さあ 愛(あい)に 焦(こ)がれた 胸(むね)を 貫(つらぬ)け
사아 아이니 코가레타 무네오 츠라누케
자아 사랑에 애타는 가슴을 꿰뚫어줘

鳥(とり)を 夕闇(ゆうやみ)に 見送(みおく)った
토리오 유우야미니 미오쿠웃타
땅거미가 질 즈음 새를 떠나보냈어
地(ち)を 這(は)うばかりの 俺(おれ)を 風(かぜ)が なぜる
치오 하우바카리노 오레오 카제가 나제루
땅바닥을 기어다니기만 하는 나를 바람이 스치네  
羽(はね)が 欲(ほ)しいとは 言(い)わないさ
하네가 호시이토와 이와나이사
날개를 갖고 싶다는 말은 하지 않을 거야
せめて 宙(ちゅう)に 舞(ま)う メリッサの 葉(は)に なりたい
세메테 츄우니 마우 메리잇사노 하니 나리타이
적어도 하늘을 누비는 멜리사(Melissa) 잎이 되고 싶어

もう ずいぶんと 立(た)ち盡(つ)くしてみたけど
모오 즈이부운토 타치츠쿠시테미타케도
이미 충분히 서서 버텨보았지만
たぶん 答(こた)えは ないのだろう この 風(かぜ)にも 行(い)くあてなど ないように
타부운 코타에와 나이노다로오 코노 카제니모 이쿠아테나도나이요오니
아마 정답은 없는 거겠지 이 바람에게도 목적지가 없는 것처럼

君(きみ)の 手(て)で 鍵(かぎ)を かけて ためらいなど ないだろ
키미노 테데 카기오 카케테 타메라이나도 나이다로
너의 손으로 자물쇠를 채워줘 망설임 따윈 없겠지
間違(まちが)っても 二度(にど)と 開(あ)くことの ないように
마치가앗테모 니도토 아쿠코토노 나이요오니
비록 틀렸더라도 두 번 다시 열지 않도록
さあ 錠(じょう)の 落(お)ちる 音(おと)で 終(お)わらせて
사아 죠오노 오치루 오토데 오와라세테
자아 자물쇠가 떨어지는 소리로 끝맺어줘

救(すく)いのない 魂(たましい)は 流(なが)されて 消(き)えゆく
스쿠이노나이 타마시이와 나가사레테 키에유쿠
도와줄 사람이 없는 영혼은 흘려져 사라지네
消(き)えてゆく 瞬間(しゅんかん)に わずか 光(ひか)る
키에테유쿠 슈웅카응니 와즈카 히카루
사라져가는 순간에 간신히 빛나네
今(いま) 月(つき)が 滿(み)ちる 夜(よる)を 生(う)み出(だ)すのさ
이마 츠키가 미치루 요루오 우미다스노사
이제 보름달이 뜬 밤을 만드는 거야


(출처 : '강철의 연금술사 1기 op - Melissa' - 네이버 지식iN)

Trackback 0 Comment 2
  1. 즐거운도시 2006.07.24 15:03 address edit & del reply

    (웃음)이봐 친구와 이야기하다가 어렵게 구한건 아니자나...(웃음)

    • Favicon of https://ingki.tistory.com Jacky 2006.07.25 13:44 신고 address edit & del

      흐흐...좀 그런가? 드라마틱하게 쓰려고 보니...그래도, 쉽지는 않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