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9. 30. 10:38

2010. 9. 29 플레이오프 1차전 직관하다.

올해 처음으로 롯데 경기를 보러 잠실 야구장으로 궈궈. 과감히 회사도 째고..ㅡ,.ㅡ 쿨럭...

우선 결론을 이야기하자면 롯데의 10:5 승리. 점수가 싱거운 승부로 보일 수 있지만, 사실 8회까지는 5:5였고 그 전에 동점 역전을 반복하는 조마조마한 승부였는데, 9회 선두타자 전준우의 솔로홈런 한방으로 게임 셋. 정재훈이 공이 그다지 좋아보이지 않았는데 왜 3이닝째 던지게 했는지 모르겠다. 이용찬이 없어서? 글쎄, 그 전에 고창성이 한 이닝 밖에 던지지 않았는데, 2이닝 정도 던졌어도 괜찮았을 구위였지 않나 싶다. 그리고, 홍상삼도 있었는데...뭐 나로서는 고마울 따름...

경기 내용이 매우 흥미 진진해서 내가 본 롯데 경기 가운데 한 세 번째 정도 재미있는 경기였다.

첫 번째는 99년 삼성과의 준플레이오프 5차전이었나? 대구 경기 호세가 방망이 집어 던지고, 박정태가 짐싸서 나가려고 했던 그 경기. 완전 극적 역전승! 두 번째는 92년 플레이오프 해태와의 사직 경기. 염종석옹께서 완봉 던지시고, 뜬금없이 김선일이 3루타인가 타점을 내서 3:0으로 이겨버린.

여튼, 간만에 스트레스 날려버린 멋진 날이었다.



5시 반 정도에 도착했는데, 야구장은 퇴근시간 전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었다. 원래 이벤에는 100% 인터넷 예매만 해서 표를 구하기 어려워 포기하고 있었는데, 본부장님께 빌붙어서 극적으로 표를 구하게 되었다~!!!! 만쉐이~~~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20sec | F/2.8 | 3.9mm | ISO-100 | No flash function | 2010:09:29 18:06:57

아...오랜만에 보는 이 광경...좋고나...그런데, 자리가 바로 통로 앞이라 오가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야구 보는데는 좀 거슬렸지만, 술취한 분들의 댄스(ㅡ,.ㅡ)와 사람 구경에 나쁘지는 않았다. 심지어! 파울공까지 하나 날아왔는데, 어떤 아저씨가 잡더니 품속에 넣고 그대로 도주...애한테 공을 주는 아름다운 전통은 온데 간데 없이...헐....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100 | No flash function | 2010:09:29 20:49:56

옆이 너무 시끄러워 봤더니 바로 응원단상. 나는 원래 내야 깊숙한 곳에서 야구를 조용히 보는 편이라, 이런 자리는 앉아보지 않았는데, 응원단을 가까운 곳에서 보는것이 나름 신선한 경험이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80 | No flash function | 2010:09:29 21:58:07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100 | No flash function | 2010:09:29 20:02:26

본부장님 아이들도 같이 왔는데, 작은 아이를 보니 수민이 생각이 났다. 수민이도 빨리 커서 이런데서 온 가족이 같이 즐길 수 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


Trackback 0 Comment 0
2010. 9. 28. 23:39

2010. 9. 28 이수민 독서 중

수민이가 스스로 독서하는 모습을 찍었다. 그런데,  블로그에 올리면서 보니까 초점이 잘 안 맞아서 이상한 사진이 되어 버렸다. ㅜㅜ 다음부터는 제대로 찍을께.
그나저나, 요즘 부쩍 몸집도 커지면서, 인간다운 모습을 가끔씩 보이면서 수민이의 귀여움이 극강으로 치닫고 있다. 물론 이전의 모습도 예쁘지만, 지금의 이런 모습을 금방 사라질걸 생각하니 아쉬울 따름.

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1.8 | 0.00 EV | 50.0mm | Flash did not fire | 2010:09:28 22:00:23
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1.8 | 0.00 EV | 50.0mm | Flash did not fire | 2010:09:28 22:00:28
Trackback 0 Comment 0
2010. 9. 27. 01:16

2010. 9. 26 놀이터 따라가다

오전에 일어나 수민이를 데리고 밖으로 나갔다. 며칠전에 놀이터를 처음 맛보았다더니만, 놀이터 앞을 지나가니깐 바로 반응을 보인다. "어! 어!"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470sec | F/2.8 | 3.9mm | ISO-64 | No flash function | 2010:09:26 10:46:30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207sec | F/2.8 | 3.9mm | ISO-64 | No flash function | 2010:09:26 10:52:14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204sec | F/2.8 | 3.9mm | ISO-64 | No flash function | 2010:09:26 10:57:09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3sec | F/2.8 | 3.9mm | ISO-64 | No flash function | 2010:09:26 10:46:18

미끄럼틀을 제일 좋아해서 혼자서 계단을 올라가려고 하고, 심지어 혼자서 미끄러져 내려오려고 한다. ㅡ,.ㅡ How old R U??!!
여튼, 따라다니느라 힘 뺐지만, 다시 한번 애기들은 금방 큰다는 사실을 절감.

오후에는 내가 308동에서 하루 종일 스마트폰 들여다 본다는 혜진이에 타박에 말다툼이 있었다. = =;;;

수민이는 시끄러운 소리를 내는 덤프트럭 장난감을 자기 직전까지 갖고 놀았고, 뺐기더니 완전 울기 시작. 이 부분 고민이다. 왠만하면 호기심 충족을 위해 냅두고 싶기는 한데, 어디까지 그래야 할지......고민고민....

어제 오늘해서, LG-NAS NT1-SE1을 구매해서 수민이 사진+동영상의 백업 및 인터넷 접근을 가능하게 만들었다. 공유기가 약간 낡아서 고민이긴 한데...... 아빠로서 수민이에게 여러 가지를 해야 하지만, 수민이의 기록을 온전히 남기고 전해주는 것이 중요한 임무라고 생각한다. 그래야, 자기 자신이 누군지, 어떻게 커 왔는지 알수 있을테고, 나중에 자기가 어떤 선택을 할 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십년묵은 체증이 내려가는 기분.

이제 남은건 GPS 되는 똑딱이.
Trackback 0 Comment 0
2010. 9. 25. 23:07

2010. 9. 25 생일 선물

혜진이가 허가한 금액 내에서, 1주일 지난 내 생일 선물을 샀다. 뭘 살까 고민하다가 선택한건 LG NT1-SE1이라는 NAS. 하나 사 놓고서는 PC에 있는 사진과 동영상을 싱크 시키고, 노트북에 마운트 시키고 바쁘게 작업을 하고 나니, 왠지 뿌듯. 후훗...

수민이는 오늘 서현 + 서이 자매와 어색하게 열심히 놀았고, 9시가 조금 넘자 잠에 빠져버렸다.

혜진이는 내일 무슨 시험이라는 사실을 오후에 내가 일깨워 줘서 열심히 공부중. 선물, 옵션, 채권 등등을 그냥 생짜로 외는 중. 그러다가 입이 심심한지 홈런볼 사오라고 시키고. 쩝.

그러나, 이래저래 뿌듯한 하루. 드디어, 제대로 블로깅할 시스템이 나름 구축되었다. 남은건, 똑딱이 카메라. 후후
Trackback 0 Comment 0
2010. 9. 24. 23:07

2010. 9. 24 피부과 병원 가다.

원래 오늘 건강검진 날이었지만, 아침에 감기기운이 있어 연기하고, 코 밑에 벌건게 나서 고생한 수민이를 데리고 피부과를 갔다.
영등포에서 유명하다는 계피부과로 9시 10분에 갔는데, 영등포에 피부과 환자들이 다 모였는지 완전 장난 아니다. 그래서, 수민이를 잽싸게 태우고 강서 보건소 앞 플라워 피부과로 궈궈.
가다 만난 택시기사 아저씨도 때 마침 피부과를 찾고 계셨는데, 우리가 피부과 가고 주차장이 있다는 말씀을 드렸더니만, 우리 내려주시고는 차 세우시고 피부과로 오셨다. - -;;; 여튼, 바이러스성 포진이 아니라는 이야기를 듣고 일단 안심. 원래는 소독을 해야지만, 난리치는 바람에 연고만 바르고 처방전 받고 나왔다. 연고만 바르는데도, 완전 장난 아니었다. ㅜㅜ
수민이 데려다 놓고 밥 먹는거 보고, 다시 회사로.

전 직원 가운데 20%만 출근한 것으로 보였다. 유현, 준현과 함께 골안사 앞에 있는 디 초코렛 카페가서 사업 계획서 관련 미팅을 했고, 나름 이야기가 잘 만들어져서 만족.

왔더니만, 수민이가 매우 좋은 컨디션으로 308동에서 날아다니며 놀고 있었고, 9시에 재웠더니 바로 수면 모드로. 피곤했나보다. 그런데, 슈퍼스타 K봐야 할 혜진이도 같이 수면. 내일 아침에 일어나면 안 깨웠다고 뭐라고 할 듯 하다.
Trackback 0 Comment 0